홈 >  설교요약



  하나님이 창조하신 가정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하나님이 창조하신 가정     창2:18-25

 

 

집은 쉼이 있는 고, 사랑이 있고, 이해와 배려가 있는 곳이다. 그래서 집에 돌아오면 그 피곤이 일순간에 풀리는 보금자리가 집이다. 가정은 아담과 하와가 사로 벌거벗었으나 부끄럽지 않았던 것처럼 부끄러움이 없는 곳이다. 다른 사람이 본다면 부끄러운 것이 가족이기에 부끄럽지가 않다. 이는 다른 사람에게는 허물이 되어도 가족에게는 용서가 된다는 말일 것이다.

<부부, 남편과 아내>

본문 18절은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아니하다라고 말씀한다. 이 말은 이보다 더 좋은 어떤 상태가 있음을 말하는 것인데, 그래서 하나님은 하와를 만들어 아담에게로 이끌어 오셨고, 이때 아담은 이렇게 감탄을 한다.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그 모습을 보시고 하나님은 하나님이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고 당신의 창조를 평가하셨다.

여기에서 중요 것은 애초 하나님이 창조하신 가정은 당신에 보시기에 심히 좋은 모습이었다는 사실이다. 그렇다. 하나님께서 맨 처음 설계하고 만드셨던 원초적 가정은 흠잡을 데 없는, 말 그대로 심히 좋았었던 모습이었다. 매우 중요한 애기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이 질문에 답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 가정은 과연 하나님 보시기에 심히 좋은 가정인가?” “나는 심히 좋은 남편이며, 나는 심히 좋은 아내인가? 나는 심히 좋은 부모이며, 또한 심히 좋은 자식인가?”

내 남편을 다른 남자와 비교할 수 없고, 내 아내를 다른 여자와 비교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하나님께서 중매하신 남편이요 아내이기 때문이다.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하나님이 주신 남편이요, 아내이다.

5:22-23 “아내들이여 자기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하라 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됨과 같음이라

28이와 같이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자기 자신과 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라

남편에게 복종할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이 선물로 내게 주신 머리이기 때문이다. 마찬가지이다. 남편이 아내를 자기 몸처럼 사랑해야 하는 것도 하나님이 내게 주신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기 때문이다.

1)아내는 남편에게 복종하라고 한다. 이 말씀은 시대를 역행하는 비 윤리로 보여 질 수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것이 하나님의 창조 질서이다. 그리스도가 교회의 머리인 것처럼 남자는 여자의 머리이다. 이것은 시대를 막론한 하나님의 창조의 십리, 창조의 질서이다.

2)한편 남편들은 벧전3:7의 말씀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남편들아 이와 같이 지식을 따라 너희 아내와 동거하고 그를 더 연약한 그릇이요 또 생명의 은혜를 함께 이어받을 자로 알아 귀히 여기라 이는 너희 기도가 막히지 아니하게 하려 함이라

부부사이에 높고 낮음이 없다. 잘 나고 못 나고도 없다. 부부는 서로 간에 내게 주신 선물이다. 그렇다면 부부는 서로 함께 존중하며 사랑을 지키고 가꿔가야 할 책임이 있다. 사랑은 상대방을 지켜주는 것이다. 허물을 덮어주는 것이다. 희생하고 짐을 같이 지는 것이다. “내 책임이다. 나 때문이다이게 사랑이다.

부부간의 사랑은 하나 되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남자의 갈빗대를 뽑아 하와를 만들었으니 하나요,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니 하나요, 둘이 한 몸을 이루니 하나요, 둘이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니 하나이다. 뿐만 아니라 부부는 서로 생명의 유업을 함께 이어받을 자임을 말하고 있으니 영적으로도 하나이다. 부부는 이런 신비한 영적 관계로 엮어져 있다. 이것이 진정 연합이며, 이것이 또한 진정 사랑이다.

<부모공경>

십계명 중 다섯 번째부터 열 번째까지 사람관계에서 지켜야 할 수평적 계명 중 첫 번째 계명이 부모를 공경하라는 계명이다. 이것은 부모를 공경하는 것이 인간관계의 가장 중요한 질서임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겠다.

23:25이다. “네 부모를 즐겁게 하며 너를 낳은 어미를 기쁘게 하라이것이 실제로는 쉽지 않다. 그래서 부모를 공경하라고 명령형 계명으로 못 박아 주신 것이다.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가 이해할 수 없다. 왜냐면 우리가 한 번도 해 본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장 근접한 사랑을 말하자면 부모의 사랑이다. 우리 모두는 그 사랑 때문에 오늘이 있는 것이다. 자식 사랑은 저절로 되는데 부모공경은 노력을 해야 한다. 그래서 네 부모를 공경하라는 계명은 아주 적극적으로 지켜야 할 계명이다.

<자녀교육>

127:3이다. “보라 자식들은 여호와의 기업이요 태의 열매는 그의 상급이로다.”

a.기업-상속, 재산, 유산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부모에게 자식만큼 큰 축복이 없다는 표현인 것이고

b.상급-은혜로 베푸신 선물이라는 뜻이다.

이 귀한 하나님의 선물(자녀)을 훈계하고 가르치고 양육해야 할 책임이 부모에게 있다. 그러면 무엇을 훈계하고 무엇을 가르치고 무엇을 양육하는가? 11:19에서 담을 찾을 수 있다. “또 그것을 너희의 자녀에게 가르치며 집에 앉아 있을 때에든지, 길을 갈 때에든지, 누워 있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하고

온 가족이 한 상에 둘러 앉아 함께 찬송하고, 함께 기도하고, 오순도순 하나님의 말씀을 주고받는 장면은 지상에서 천국을 맛보는 최고의 은혜이다. 믿음의 자녀로 양육해서 주님 손에 올려드리는 것이야 말로 부모 된 자의 책임이요 사명이다.

이를 위해서 가장 급하게 할 것은 가정예배를 드리는 것이다. 가정 예배를 통해 가정의 세속화를 방지하고 영성을 발전시킬 수 있다. 온 가족이 하루 일과를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 서로 나누고, 손을 잡고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사랑을 느끼고, 그 사랑으로 서로를 용납하고, 이해하고, 축복해주고, 격려하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시128:1-6은 우리에게 큰 도전이 되는 말씀이다.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의 길을 걷는 자마다 복이 있도다. 네가 네 손이 수고한 대로 먹을 것이라 네가 복되고 형통하리로다. 네 집 안방에 있는 네 아내는 결실한 포도나무 같으며 네 식탁에 둘러앉은 자식들은 어린 감람나무 같으리로다.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는 이같이 복을 얻으리로다. 여호와께서 시온에서 네게 복을 주실 지어다. 너는 평생에 예루살렘의 번영을 보며 네 자식의 자식을 볼지어다. 이스라엘에게 평강이 있을 지로다.”

하나님이 하나님으로 존중 받는 가정이 되어야 한다. 하나님보다 돈이 더 존중되는 가정, 이 가정이 어떻게 아름다울 수 있겠는가? 하나님보다 공부가 더 중요시 되고, 세상의 출세가 더 중요시되는 어떻게 어린 감람나무 같으며 자식의 자식을 보는 복을 누릴 수 있겠는가?

우리의 모든 가정은 하나님이 세우셨다. 그러므로 우리의 가정을 이 땅에 창조하신 하나님의 뜻,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어 드리는 가정이 되자. 온 가족이 함께 하나님을 경외하며 하나님을 예배하는 가정, 그리고 자손 만 대까지 하나님의 복을 누리는 복되고 행복한 가정들 되자.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27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127

복음적인 교회의 모델, 안디옥 교회     

평촌이레교회어제 오후 09:43
126

 오직 깨어 정신을 차릴지라.

평촌이레교회2018년 12월 11일
125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평촌이레교회2018년 12월 11일
124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주라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8일
123

주여 원하시면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22

하늘 보좌의 하나님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21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20

그는 나의 하나님이시다.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19

 교회를 사랑하자. 교회가 희망이다.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18

복 주시는 하나님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17

한 알의 밀알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16

성만찬-그리스도의 몸과 피 

평촌이레교회2018년 11월 20일
115

성만찬-그리스도의 몸과 피

평촌이레교회2018년 10월 2일
114

빛나는 순금등대      

평촌이레교회2018년 9월 18일
113

 영들을 분별하라

평촌이레교회2018년 9월 13일
112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평촌이레교회2018년 9월 7일
111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제사     

평촌이레교회2018년 8월 28일
110

 나그네들에게...

평촌이레교회2018년 8월 27일
109

 나를 못에 넣어줄 사람은?

평촌이레교회2018년 8월 7일
108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평촌이레교회2018년 8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