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설교요약



간절함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간절함        눅19:1-10

 


 

본문은 예수께서 여리고로 들어가시더라.”(1)라는 말씀으로 시작을 하고 있다.

a.당시 여리고는 세관원이 요단 강 동편지역에서 유대 땅으로 들어오는 물품에 대하여 통관세를 받는 일을 했던 지역이었다. 세리는 로마 제국의 힘을 등에 업고 자기들 멋대로 세금을 정하여 백성들의 재산을 착취했기 때문에 매국노와 창기에 버금가는 죄인으로 취급을 받았다. 본문은 삭개오를 세리장이라고 소개하고 있으니 이런 자들 중의 우두머리이다.

b.부자-이는 그의 재산이 아주 많았음을 암시하는 동시에 그가 부정적이 방법으로 부를 축적하였음을 암시한다.

c.키가 작았다.(3)-그의 키는 난장이수준으로 작았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왜냐면 그가 예수님을 보기 위하여 나무 위를 올라갔기 때문이다.

삭개오는 예수님을 보고 싶은 열망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예수님께서 자기 마을을 지나가신다는 소문을 듣게 되었고, 그래서 예수님 계신 곳까지 달려 왔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 주변에 진을 치고 있었다. 그러나 삭개오는 포기하지 않았다. 3절이다. “그가 예수님이 어떠한 사람인가 하여 보고자 하되이 말은 집요하게 계속해서 찾고 있었다.”라는 의미로 포기하지 않는 지속적인 열망을 나타내는 말이다. 그가 예수님을 보고 싶어 한 것은 단순한 호기심 때문만은 아니다. 절박한 이유가 분명히 있었을 것인데 예수님께서 유독 삭개오에게 관심을 가지시고, 그의 이름을 불러 그의 집에 유숙하신 것으로 봐서 예수님도 삭개오의 내면에 있는 열망과 갈급함을 간파하셨을 것으로 추측이 된다.

삭개오는 예수님보다 앞서 달려 나무 위에 올라가 예수님이 오시기를 기다렸다(4).

달려가다”->예수님을 간절히 보기 원하는 삭개오의 열망과 더불어 즉시 행동에 옮기는 절박한 의지를 나타내는 표현이다. 그러므로 삭개오가 주위의 시선, 체면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잽싸게 나무 위로 올라간 것은 간절함, 즉 절박함 때문이다. 간절함과 절박함이 그로 하여금 체면을 내려놓게 했고, 자존심을 내려놓게 했고 그리고 나무 위로 올라가게 했던 것이다.

18:35-43은 한 맹인이 예수님께 나와 기적으로 눈을 뜨게 되었다는 기사가 소개하고 있다. 예수님께서 지나가신다는 소식을 듣고 소리를 지른다.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이에 대한 주변의 반응을 이렇게 소개하고 있다. “꾸짖어 가로되 잠잠 하라.” 여기에서 꾸짖다라는 말의 의미는 반대하다. 책망하다.”이다. 그러니까 주변 사람들은 모두 이 맹인을 반대 했고 꾸짖었고 책망 했다. 아주 냉소적이었다. 아무도 이 맹인의 편을 들어주는 자가 없었다. 그럼에도 맹인은 더욱 크게 소리 질러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39) 그는 더욱 크게 소리 질렀다.

삭개오도 마찬가지이다. 그에게는 예수를 만나야 하는 간절함이 있었다. 그런데 그 간절함이 예수님께 통했다. 드디어 예수님께서 삭개오를 바라보셨다. 그리고 하시는 말씀, 본문 5절이다. “예수께서 그 곳에 이르사 쳐다보시고 이르시되 삭개오야 속히 내려오라. 내가 오늘 네 집에 유하여야 하겠다.”

지금까지는 삭개오가 주어였다. 삭개오가 예수를 보기 원했고 그래서 삭개오가 앞서가 나무에 올라간 것이다. 그러니 이제는 예수님이 주어이다. 예수님이 그 곳에 이르렀고, 예수님이 삭개오를 쳐다보셨고, 예수님이 삭개오의 이름을 부르신다. 무슨 뜻인가? 간절함은 지나가시는 예수님을 발걸음을 멈추게 하며, 또 예수님의 시선을 끌어당기는 힘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에게 간절함이 없는 이유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다. 첫째는 주시면 좋지만 안 주시면 어쩔 수 없다.”는 생각, 즉 은혜, 응답, 기적 등을 별로 중요하게 여기지 않기 때문이요, 둘째는, “이번에 받지 못하면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라는 안일한 생각 때문이요, 또 중요한 것은 예수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삭개오가 간절했고 절박했던 것은 바로 지금이라는 기회를 놓치면 두 번 다시 예수님을 만날 수 없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55:6이다. “너희는 여호와를 만날 만한 때에 찾으라. 가까이 계실 때에 그를 부르라.”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다. 지금이라는 시간은 단 한 번이다.

예수님의 부활을 목격한 자는 약 500여명이었지만 오순절에 성령의 충만함을 받은 자는 약 120명이라고도 말하고 있다. 성령 받은 자와 못 받은 자의 차이는 간절함의 차이였다. “성령을 받아야 한다. 지금 받아야 한다. 안 받으면 안 된다하여 저들은 오로지 기도에 힘썼던 것이다(1:14). 오로지 기도에 힘썼던 120명은 성령을 받았고, 나머지는 성령을 꼭 받아야 하는가? 안 받으면 안 되는가? 다음에 받으면 안 되는가?”하여 성령 받은 그 자리에서 이탈해 나갔다. 곧 간절함의 차이이다.

하나님은 소극적으로 쉽게 포기하고 돌아서는 사람은 은혜를 받지 못한다. 하나님은 모든 이들에게 은혜를 주시기를 원하시지만 간절함과 절박함을 평가하신다는 사실이다. 삭게오를 바라보는 주변의 사람들은 서로 웅성댔을 것이다. “체통머리 없이 무엇 하는 짓인가?” “재수 없게 매국노 세리장이 여기 왔는가?” 혀를 차는 사람, 손가락질을 하는 사람들, 침을 뱉는 사람들까지 충분이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삭개오에게 그런 것쯤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오로지 예수를 만나야 되겠다는 절박함뿐이었다. 예수님의 주변에는 셀 수없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그러나 그 많은 사람들 가운데 예수님이 이름을 불러준 자는 삭개오밖에 없었다. 예수님이 만나준 자도 삭개오밖에 없었다.

예수님을 에워싸고 함께 걸었던 사람들도 예수님을 만났다고 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성경은 그 수많은 사람들을 가운데서 삭게오만 만나주셨음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4:29이다. “그러나 네가 거기서 네 하나님 여호와를 찾게 되리니 만일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그를 찾으면 만나리라”->간절함이다.

또 잠8:17이다. “나를 사랑하는 자들이 나의 사랑을 입으며 나를 간절히 찾는 자가 나를 만날 것이니라.”

하나님은 은혜 주심에 인색한 분이 아니다. 후히 흔들어 넘치도록 주시기를 원하시는 좋으신 하나님이시다. 그러나 후히 주시되 간절히 사모하는 자에게 주시고, 응답하시되 간절히 기도하는 자에게 응답하시고, 만나주시되 간절히 만나기를 원하는 자에게 만나주신다.

42:1이다.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목마른 사람이 물을 찾는 모습을 상상해 보라.

나무 위에 올라간다는 것은 사실 쉬운 일이 아니다. 왜냐면 체면이고, 자존심이고, 지위고 다 버려야만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다. 그런데 이런 것들은 사람을 지탱하는 마지막 보루일 수 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다 버리고 올라가니 예수님이 잘 보인다. 예수님앞에 우리가 더 잘 보이게 된다.

 

 

 

1.당신은 하나님의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했던 적이 있는가?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61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61

거듭남

이레사랑2017년 6월 26일
60

야베스의 기도           

이레사랑2017년 6월 5일
59

 다윗의 자손 예수여 

이레사랑2017년 5월 31일
58

 왕은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소서.

이레사랑2017년 5월 26일
57

 말씀으로 세워지는 가정 

이레사랑2017년 5월 18일
56

 하나님이 세우신 가정        

이레사랑2017년 5월 10일
55

내 아버지의 뜻

이레사랑2017년 5월 6일
54

일어나 빛을 발하라.

이레사랑2017년 4월 27일
53

십자가

이레사랑2017년 4월 11일
52

생수의 강

이레사랑2017년 4월 5일
51

도둑을 경계하라.

이레사랑2017년 3월 28일
50

 너희는 내 목소리를 들으라.

이레사랑2017년 3월 21일
49

온 땅은 여호와를 두려워하라.

이레사랑2017년 3월 21일
48

간절함

이레사랑2017년 3월 14일
47

온 땅이여 여호와를 경외하라.

이레사랑2017년 3월 14일
46

자기 십자가를 지고 c

이레사랑2017년 2월 14일
45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c

이레사랑2017년 2월 11일
44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c

이레사랑2017년 1월 31일
43

너는 내 것이라. c

이레사랑2017년 1월 31일
42

다이 예언하여야 하리라 c

이레사랑2017년 1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