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회소개 > 담임목사 소개


 
 
 


함께 가는 길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함께 가는 길



선다싱은 인도의 성자로 알려져 있다. 어느 날 추운 겨울, 히말라야 산길을 걸어가고 있었다. 눈보라 가운데 너무 추워 길을 찾기조차 어려운 상황이었다. 얼마를 가다 보니 어떤 사람이 눈길에 쓰러져 있었다. 죽은 것 같았는데 가슴을 짚어보니 다행히 아직은 온기가 있고 숨도 끊어지지 않았다. 어떻게 하나 고민하던 차에 마침 어떤 사람이 지나가고 있었다. 선다싱은 그에게 요청을 했다. “여보시오. 이 사람이 죽게 되었으니 우리 함께 힘을 합쳐 업고 갑시다.” 그러나 그 사람은 퉁명스럽게 “이 추운 날, 나도 얼어 죽을 판에 어떻게 다른 사람을 돌아보겠소? 당신이나 업고 가소.”하고 지나가버렸다.

선다싱은 입장이 난처했다. 그렇다고 죽어가는 사람을 그냥 두고 갈 수는 없었다. 그래서 비록 본인도 힘겹게 길을 가고 있었지만 그를 업고 가기로 결심하고 눈보라가 매섭게 몰아치는 산길을 걸어갔다.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다. 한두 번 넘어진 것이 아니다. 넘어지면 또 일어나고 넘어지면 또 일어나기를 몇 차례 했는지 모른다. 마음 같아서는 내려놓고 혼자서 걸어가고 싶었지만 산 생명을 죽게 버려둘 수는 없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죽어가는 사람을 업고 힘을 다해 걸어가는 사이 등에 업힌 죽게 된 사람의 온기가 회복이 되었고, 자연히 두 사람은 몸은 후끈 달아오르기 시작을 하였다. 그래서 두 사람은 살게 되었고 함께 산을 거의 내려오게 되었다.

그런데 산을 내려오다 보니, 또 다른 어떤 사람이 넘어져 있는 것이 아닌가? 이게 웬일인가 하여 달려가 확인해 보니 전신은 꽁꽁 얼어붙어 있었고, 이미 숨은 끊어졌다. 자세히 보니 그 사람은 바로 얼마 전에 혼자 살겠다고 먼저 지나가던 바로 그 사람이었다.

다른 사람을 구원하기 위하여 힘쓰고 애쓰던 선다싱은 죽어가는 사람을 살렸을 뿐더러 자기도 살 수가 있었고, 다른 사람은 자기 혼자 살겠다고 남을 돌아보지 않다가 결국 자기는 죽게 되었다.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셨을 때에는 인간이 서로 함께 사랑하며 어울리고, 또 자연과 함께 어울리며 사는 존재로 창조되었다.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요 바람인데, 그런데 요즘은 나만 살겠다고 살벌하게 경쟁하는 사이 우리 사회가 얼마나 각박해졌는지 모른다. 별 것 아닌 일이 혈기를 부리고 싸우고 칼부림을 한다. 조그마한 잇속을 챙기기 위하여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물론 아주 가까운 사람을 죽이기까지 한다. 자식이 부모를 부모가 자식을 죽이는 일들은 이제 낯선 일이 아니다. 한때 유행했던 자연보호에 관한 캠페인구호를 기억한다. “사람은 자연보호, 자연은 사람보호”였다. 사람과 자연의 조화를 강조한 구호였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 조화가 깨졌다. 사람과의 조화, 자연과의 조화 등... 주변에 공존하는 모든 것들은 함께 가는 동반자들이다. 없는 자는 있는 자가 나누고, 약한 자는 강한 자가 돌보면서 말이다. 이것이 조화이다. 나도 힘이 들지만 서로서로 돌보며 나눌 때 온기가 살아나고 땀이 나는 것이고, 그럴 때 나도 살고 너도 살게 된다. 인생길은 함께 가는 길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2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62

한 정치인의 자살

평촌이레교회2018년 7월 26일
61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가정

평촌이레교회2018년 5월 18일
60

남북 정상회담을 바라보며...

평촌이레교회2018년 5월 1일
59

점검

이레사랑2017년 11월 27일
58

 누가 나라를 구원하는가?

이레사랑2017년 9월 13일
57

새 시대의 리더십

이레사랑2017년 5월 19일
56

기도가 나라를 살립니다.

이레사랑2016년 11월 8일
55

생명의 신비

이레사랑2016년 9월 19일
54

최고의 선물

이레사랑2016년 5월 14일
53

함께 가는 길

이레사랑2016년 4월 19일
52

듣는 마음

이레사랑2015년 12월 28일
51

부활신앙의 회복을 바라며...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50

희망을 버리지 맙시다.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9

위대한 승리를 기대하면서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8

행복은 속옷에 있지 않습니다.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7

추억의 앨범을 꺼내보려고 합니다.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6

진 실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5

선교비젼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4

서해안 원유유출 사고

염창식2015년 12월 18일
43

아버지 마음

염창식2015년 12월 18일